한국지엠, 비정규직 기습 시위에…경영정상화 기자회견 전격 취소

실시간 뉴스

    14일 오전 한국지엠 비정규 노동자들이 부평공장에서 예정됐던 경영정상화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기습시위를 하고 있다.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한국지엠이 14일 오전 열릴 예정이었던 경영정상화 관련 기자 간담회를 전격 취소했다. 

    이날 한국지엠 비정규직 노동자들 10여 명이 기자회견장에 들어와 “비정규직 해결 없이 정상화는 기만”이라는 기습 시위를 벌였기 때문이다 

    이들은 “정상화 문제에 있어서 반드시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인천지법은 모든 공장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판결했다”며 “그럼에도 한국지엠 사측은 비정규직 노동자 불법 사용에 대해 단 한 마디도 이야기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배리 엥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등의 기자회견을 참관하겠다며 회견장에 머물고 있었고, 이 때문에 기자회견이 20분 가까이 지연되다 끝내 취소됐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며 “죄송하지만 안전보장 문제 때문에 기자회견이 어렵다”고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이어 “신속하게 다시 자리를 만들어 경영정상화 방안에 대한 본사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국지엠은 기자간담회에서 배리 엥글(Barry Engle)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부문 부사장 등이 참석해 향후 한국지엠 경영정상화 계획 등의 비전을 밝힐 계획이었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