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다스 美소송비용 대납 의혹’ 삼성전자·이학수 압수수색

실시간 뉴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한 정황을 포착해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다스’의 미국 소송비용을 삼성전자가 대납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와 특수2부는 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과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삼성이 당시 다스 소송비용을 지원한 정황을 뒷받침할 단서를 찾기 위해 업무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의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과거 BBK 투자자문에 투자했던 140억 원을 돌려받기 위해 다스가 미국에서 BBK 전 대표 김경준 씨를 상대로 진행한 소송에서 다스의 변호사 비용을 삼성전자가 대신 부담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소송비 대납 과정에서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이 관여한 정황까지 파악한 검찰은 삼성이 어떤 경위로 다스를 지원했는지 등을 밝힐 방침이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