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보이소] 차성수 금천구청장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활동을 멈추지 않겠다”

실시간 뉴스

    차성수 금천구청장을 지난 1월 23일 금천구청 구청장실에서 진행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인터뷰에서 “3선에 못이 박혀 있으면 1~2년 지나 레임덕이 와서 뿌리부터 바꾸는 작업을 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런 식으로는 지방자치가 근원적으로 바뀌기 쉽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선출직 중 단체장만 3선을 제한하는 것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 지방분권 개헌시 고민되어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인터뷰를 마치고 국민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 들어보이소~

    -마지막으로 희망의 메시지 부탁한다.

    금천구민 여러분, 그리고 폴리뉴스 독자 여러분, 민선 5,6기는 대한민국을 나라답게 만드는 밑바닥으로부터의 새로운 시도였고 활동이었습니다. 민선 5,6기 지방정부를 함께 신뢰해주고, 내 삶을 바꾸고 대한민국을 바꾸기 위해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어디에서든 국민과 함께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이 활동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함께 해주시고 끝까지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이은재 기자 ejlee@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