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내달 4일 ‘바른정당 통합’ 결정 전당대회 개최

실시간 뉴스

    ▲국민의당 당무위원회가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국민의당 임시 전당대회가 내달 4일 개최된다.

    국민의당은 12일 오후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전당대회 소집의 건’을 의결했다.

    이날 당무위는 회의 초반 회의 공개 여부를 놓고 통합 찬반 양측이 고성과 몸싸움을 벌이면서 한바탕 소란이 벌어졌고 회의에서는 통합반대파 의원들이 차례로 ‘의결 반대’ 발언을 하면서 예상보다 긴 3시간가량이 소요됐다.

    통합 반대파가 표결에 참여하지 않으면서 의결 정족수보다 1명 많은 39명이 참여해 겨우 안건이 통과됐다.

    전대 소집 공고는 오는 16일부터 17일 사이에 실시하기로 했으며 당무위에서는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구성안도 의결됐다. 전대 준비위에 ‘친안계’ 인사들이 대거 포진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위원장에는 김중로 의원이, 부위원장으로는 이태규 김삼화 의원이 임명됐다. 또 위원으로는 채이배 오세정 김수민 의원, 고연호 사무부총장, 장환진 기획조정위원장, 백현종 조직위원장, 이상민 스마트정당위원장, 김용성 서울 강서을 지역위원장, 이균철 경기 고양을 지역위원장, 김윤 서울 동대문갑 지역위원장, 정찬택 서울 구로을 지역위원장, 이현웅 인천 부평을 지역위원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날 당무위에서는 전대에 참여할 대표당원 가운데 500명을 새로 추천하는 안건도 의결됨에 따라 오는 16일까지 안 대표는 17명, 5명의 최고위원은 각 3명씩 15명을 전준위에 추천해야 하며 지난해 1월 전대에서 선출직 대표당원을 배정받지 못했던 지역위원회 36곳에서 각 13명씩 468명을 추천할 예정이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당무위원회의에서 바른정당과의 통합 추진과 관련 “미래를 향한 담대한 변화의 길에 우리가 함께 서있다”며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의 새 역사를 만든다는 사명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