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 총리, '한국 위안부 새 방침...절대 수용 못해'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아베 일본 총리는 최근 우리 정부의 위안부 발표와 관련해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교토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동유럽 순방에 앞서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와 국가간 약속으로, 그것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 보편적 원칙이라면서 한국의 새 방침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일본은 성의를 갖고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 왔다”면서 “한국에도 계속 이행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날 아베 총리의 발언으로 우리 정부의 위안부 입장 발표 이후 처음으로 내놓은 공식입장으로 ‘수용불가’ 입장을 전하며 한일간 위안부 합의를 두고 진통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