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럼프, 文대통령에게 “미국, 北 대화 원할 경우 열려 있다”

실시간 뉴스

    남북대화가 한반도 비핵화 위한 북미 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

    [폴리뉴스 정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적절한 시점과 상황하에서 미국은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열려있다”고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윤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양국 정상은 이날 밤 30분간 가진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설명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이같이 말했다. 남북간의 대화 진전 여부에 따라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에 대한 군사적 행동은 없을 것이란 점도 분명히 했다. 그는 “월스트리트 저널이 최근 내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남북 간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전화통화에서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를 넘어 자연스럽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북간 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뒤 향후 남북간 회담진행상황을 긴밀히 협의키로 하는 등 한미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고위급 회담의 성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원칙과 협력 덕분이었다”고 평가했고 양 정상은 대화의 성공을 위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 올림픽 미국측 고위대표단장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