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정동영·천정배, 8.27전대 당대표 출마공약이 ‘전당원 투표’”

실시간 뉴스

    “통합 여부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나, 전당원 투표는 지극히 당연한 결정”

    ▲김관영 국민의당 사무총장

    [폴리뉴스 정찬 기자] 통합 찬성파로 분류되는 김관영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22일 전당원투표 보이콧을 나선 정동영·천정배 의원을 향해 “8.27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 때 당의 중요한 정책에 전당원 투표로 하겠다고 공약했다”며 “이것보다 더 중요한 당의 진로와 정책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김관영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대표가 전당원 투표로 바른정당과의 통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한 데 대해 정동영, 천정배 의원이 이를 비판하며 보이콧 운동을 벌이겠다고 한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이야말로 전당원 투표를 거쳐야 한다. 당의 주인이 당원이기에 당원들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합당을 추진할지 말지를 정하겠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결정”이라며 “두 분이 이게 통과될지도 모르기 때문에 이것은 반대한다는 것은 한마디로 승복하지 않겠다는 말을 미리 하는 건데 두 분이 평소에 한 말과 전혀 다른 말”이라고 지적했다.

    또 전당원 투표에서 투표율이 33.3%를 넘지 않으면 무효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그는 “전당원 투표를 하는 경우가 당원들이 전당원 투표를 요구해서 하는 경우와 당무위원회에서 결정한 전당원 투표가 있다”며 “당원들이 요구했을 경우 요건을 까다롭게 하기 위해 정족수 요건을 넣어놨다”며 당원이 요구하는 전당원 투표일 경우에만 적용된다고 했다.

    이어 “이번 케이스처럼 당무위원회에서 전당원 투표를 정할 경우에는 의결 정족수 규정이 적용 안 된다”며 “의결 정족수 규정이 어제 의결된, 당무위원회에서 의결된 전당원 투표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것이 어제 당무위원회의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당원 투표를 통해 통합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기 때문에 ‘원천무효’라는 반대파의 입장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 전당원 투표 결과를 가지고 전당대회도 치르지 않고 바로 합당 절차로 가려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하는데 전혀 아니다”며 “당헌에 보면 합당에 관한 의사결정은 전당대회를 반드시 거치게 돼 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전당원 투표는 찬성과 반대를 놓고 오랫동안 의견이 갈리기 때문에 전체 당원에게 물어보자, 그래서 전체 당원에게 물어봐서 어떤 방향으로 갈지의 방향을 정하는 전당원 투표”라며 “때문에 합당을 최종적으로 의결하거나 결정하는 그런 것이 아니다”고 전당원 투표 후 전당대회를 개최하기 때문에 당헌·당규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