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박근혜 정권, ‘패륜 정권’ 사실 다시 증명돼”

실시간 뉴스

    “관련자들 엄벌에 처해, 국가 기강 바로 세워야”

    [폴리뉴스 김희원 기자] 정의당은 12일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가 세월호 7시간의 대통령 보고 시점을 조작하고, 청와대가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니라고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적으로 변경한 사실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자체 조사를 통해 드러난 것과 관련 “이러한 조작행위는 국가 위기 대응 체계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천인공노할 행위이며, 박근혜 정권에서 국가 기능이 얼마나 비정상으로 뒤틀렸는지 선명하게 보여주는 증거다”고 비판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조금이라도 책임을 회피하려한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사고 수습에 전념해도 모자랄 판에, 책임 떠넘기기에만 골몰한 청와대의 모습에 참담함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이 세월호 유족과 국민을 기만한 패륜 정권이었다는 사실도 다시 한 번 증명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대변인은 “이로써 세월호 참사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진상이 새롭게 규명되어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수습 지시가 늦어진 이유와 일지 조작에 박 전 대통령이 직접 개입했는지 여부 등을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 아울러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 참담하게 무너진 국가 기강을 바로 세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원 기자 bkh1121@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