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원식 “정치보복대책특위, 국정감사 혼탁하게 만드는 노림수”

실시간 뉴스

    “자유한국당 논리라면 어떤 잘못도 처벌할 명분 없어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의 정치보복대책특위를 향해 쓴소리를 냈다.

    우 원내대표는 1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자유한국당이 발족한 정치보복대책특위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자행된 각종 의혹에 대한 정상적인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국정 감사 혼탁하게 만드는 보수적 노림수를 드러낸 것”이라며 “국정감사 앞두고 한국당 온갖 억지주장과 아니면 말고식 의혹제기에만 몰두하고 있어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법 선거개입 여론 조작 공작, 문화예술인 탄압, 방송 장악, 관변 단체 자금지원 목적의 기업 협박, 사자방 비리와 같은 중대한 사건들에 대한 진상규명 노력이 어떻게 정치보복일 수 있겠냐”며 “나라를 파탄낸 범죄들도 눈감아주자는 자유한국당의 논리대로라면 어떤 잘못도 처벌할 명분이 없어지고, 앞으로 어떤 정권도 이렇게 해도 괜찮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말하고 있는 적폐청산은 특정 과거정권이나 특정인물 목표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국정, 헌법 유린 문란 행위가 발생한 이면에 자리잡고 있는 국가시스템 붕괴가 어디서 기인됐는지 잘못된 행위를 따지고, 국가 체계가 다시 정상 작동할 수 있도록 계기로 삼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촛불민심 이면에 불공정 작위 시스템에 대한 저항이 있었다. 이러한 힘과 권력 중심의 비틀어진 관행과 제도가 우리 국민들의 삶을 가장 어렵게 만든 적폐이고 이런 적폐 바로 잡는 것이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이 진정으로 기대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살펴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전날 정치보복대책특위를 구성하고 “여당의 적폐청산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