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서치뷰] 신고리 5·6호기 공론조사 결과예측, 찬반 팽팽

실시간 뉴스

    프로이밍 前 ‘건설재개 찬성53% vs 반대47%’, 프로이밍 後 ‘찬성40% vs 반대40%’

    ▲[출처=리서치뷰]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지난달에 실시한 원자력발전호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둘러싼 공론조사 결과예측 및 비교분석을 위한 조사에서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지난달 14일부터 19일까지 6일간 진행한 이번 조사는 통상적인 여론조사 방식과는 달리 ‘반론기술’을 도입했다. 먼저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에 대한 찬반의견을 측정한 후 찬성그룹에게는 원자력발전의 단점을, 반대그룹에게는 장점을 각각 ‘프레이밍’하여 반론을 제시한 후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여부에 대한 최종 의견을 다시 측정한 것이다.

    프로이밍 前 ‘건설재개 찬성53% vs 반대47%’, 프로이밍 後 ‘찬성40% vs 반대40%’

    먼저 통상적인 방식으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에 대한 찬반의견을 측정한 결과 ‘찬성(52.7%) vs 반대(47.3%)’로, 건설재개 찬성이 5.4%p 높게 나타났다.

    다음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찬성그룹에게는 “원자력발전은 안전상 큰 리스크를 안고 있고, 핵폐기물 처리 문제로 반환경 에너지라는 의견도 있습니다”라는 원전의 단점을, 건설재개 반대그룹에게는 “원자력발전은 안전성이 검증되었고, 저렴한 가격으로 전력을 공급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라는 원전의 장점을 각각 프레이밍 하여 반론을 제시했다.

    프레이밍 후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찬반을 다시 측정한 결과 “찬성(40.4%) vs 반대(40.0%)”로, 불과 0.4%p차 팽팽한 가운데 19.5%는 의견을 유보했다. 프레이밍 전 건설재개에 찬성했던 응답자의 70.2%는 찬성 입장에 변화가 없었지만 12.0%는 건설재개 반대로 돌아섰고, 17.8%는 의견을 유보했다.

    찬성에서 반대로 돌아선 응답자는 ▲여성16.6%) ▲19/20대(16.9%) ▲30대(22.2%) ▲40대(14.6%) ▲서울(13.0%) ▲경기/인천(11.1%) ▲충청(16.6%) ▲호남(28.0%) ▲부산/울산/경남(10.5%) ▲진보층(21.0%) 등에서 두 자릿수로 비교적 많았다.

    반면, 프레이밍 전 건설재개에 반대했던 응답자의 71.2%는 반대 입장에 변화가 없었지만 7.3%는 건설재개 찬성으로 돌아섰고, 21.5%는 의견을 유보했다. 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선 응답자는 ▲19/20대(10.5%) ▲60대(11.1%) ▲호남(10.8%) ▲부산/울산/경남(11.4%) 등에서 두 자릿수로 나타났다.

    본 조사결과를 토대로 추정할 때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진행 중인 시민참여단의 건설재개 찬성그룹이 반대그룹보다 의견변화가 조금 더 클 것으로 전망된다. ‘반론기술’을 적용한 이유는 신고리 5,6호기 관련 여론을 보다 심도 있게 사회심리학적 관점에서 관찰하고, 의견의 변화 양상과 변화에 미치는 요인을 찾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했다. 참고로 본 조사의 기획과 설계는 파리 정치대학에서 여론조사 관련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최인숙 박사의 도움을 받았다.

    ‘전기요금 인상과 전력공급 안전성 vs 원전사고 위험과 핵폐기물 방사선’

    다음으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찬성자들에게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를 물은 결과 ▲전기요금 인상으로 가계와 기업에 부담이 가기 때문(33.7%) ▲전력공급의 안전성을 해치기 때문(28.9%) ▲일자리 감소와 수출 등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23.9%) ▲원전건설에 투입된 2조 8천억 문제(13.5%)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반대자들에게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를 물은 결과 ▲체르노빌ㆍ후쿠시마 원전사고와 같은 위험이 상존하므로(35.7%) ▲핵폐기물은 수십만 년간 방사선을 방출해 인류생존을 위협하므로(31.2%) ▲탈원전ㆍ신재생 에너지정책은 세계적인 추세이므로(19.8%) ▲핵폐기물 처리와 폐로를 감안하면 비싼 발전 방식이므로(13.3%)순으로 나타났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찬성자의 62.6%는 ‘전기요금 인상 및 전력공급 안전성’을,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반대자의 66.9%는 ‘원전사고 및 핵폐기물 등 위험성’을 각각가장 큰 이유로 지목했다. 참고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찬성 및 반대 이유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시민참여단 선정을 위한 1차 설문조사 내용과 유사하게 제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19일 모바일 티머니 플랫폼 회원 스마트폰 알림을 통한 웹조사 방식으로 성인남녀 1,242명을 표집했고,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2.8%p, 응답률은 1.9%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